만사가 귀찮......... P군의 주절거림


최근 상황 


일어남 -  회사 - 집 (와우 ) - 잠


앞으로 한달만 더있으면 이 센터에 근무를 시작한 것도 1년이란 시간이 되어버리네...

오너운 없다 없다 하면서도 주구장창 붙어있는거 보면 내 자신이 신기하기도 함..

어찌 어찌 하다가 

고등학교때 꿈이었던 PC방도 해보고

그뒤로 서울 상경해서 친구집에 얹혀 살면서

하고 싶던 그래픽 공부도 해보고 밤에는 알바하면서 정신없이 지내도 보고

그러다가 할머님 상 당해서 다시 내려온 뒤

식자재 유통회사 들어가서 매출 1위도 해보고 오너랑 다투고 관두고

결국 울산에 내려가서 큰이모님댁에서 복지사 일 배우다가 올라와서 센터에 취업하고 일하고 있으니

뭐 짜다시리 굵직하게 한 것은 없네..


지역자활센터에서 근무하면서 일하는데 또 금방 매너리즘에 빠져선 삽질 푸고 있는 나자신이 가끔 보면 한심스럽기도 하고..

뭐하나 딱히 해보고 싶은 것도 없고...

역시 글과 그림을 다시 시작해야하나......

귀찮아서 그런 것도 못하는 잉여인간이면서도 바라는 건 많고...

에휴 ..









1 2 3 4 5 6 7 8 9 10 다음